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문지기  2018-12-05 14:00:08, H : 247, V : 41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37년을 한 이불 덮고 살아왔지만,
여전히 서로의 속을 잘 알 수 없고,
너무 가까이 있어서 도리어 소중함을 모르는 '남남'인 관계,
그것이 부부입니다.

세상에 하나뿐인 내 반쪽을 만나 결혼한다고 마냥 설레던 20대,
'이건 진짜 사기 결혼이다!' 눈만 뜨면 싸우던 30대,
서로에게 익숙해질 대로 익숙해진 40대,
진정한 동반자가 되어가는 50대,
어느덧 조금씩 이별을 걱정하는 60대 그 후...

활활 타오르는 열정적인 사랑부터
늦여름의 나른함처럼 스며든 사랑까지...
긴 세월, 때마다 그 모양은 다르지만
그 이름은 같은 부부간의 사랑, 사랑, 사랑...
바로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열애 중인 연인들, 예비부부들!
옆에 있는 그 사람에게 확신이 없나요?
어느새 서로가 너무 익숙해져 버린 부부들!
사랑한다고 말하기가 망설여지시나요?

그렇다면 따뜻한 하루에서 진행하는
댓글 이벤트에 참여하여 내 옆에 있는 그 사람과 함께
따뜻한 공연을 관람해보세요.
이 공연은 여러분의 자고 있던 사랑 세포를
톡톡 깨워줄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보내면 더욱 의미 있는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따뜻한 추억이 있으신가요?
여러분의 소중한 추억을 댓글로 나눠주세요.

20분(1인 2매)을 선정하여 총 40명에게
무료 공연 초대장을 보내드립니다.
댓글 남기실 때 원하는 관람 일자 남기시는 것도
잊지 말아 주세요!

올겨울, 뮤직드라마 '당신만이'를 통해
모든 세대가 공감하는 사랑 이야기를
직접 만나보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61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문지기 2018/12/21 52 268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문지기 2018/12/05 41 247
959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문지기 2018/11/29 50 473
958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문지기 2018/11/12 51 284
957   어리석은 도둑    문지기 2018/08/29 111 470
956   행복과 만족    문지기 2018/08/21 129 515
955   먼저 보여 주세요    문지기 2018/08/08 116 555
954   내가 자랑할 것은    문지기 2018/07/31 110 515
953    공은 아랫사람에게 실패는 자신에게    문지기 2018/07/16 121 549
952   행복을 만드는 친절    문지기 2018/07/04 120 537
951   가족이 뭐 대수냐    문지기 2018/06/27 132 540
950   새로운 나뭇가지    문지기 2018/06/19 147 563
949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자산    문지기 2018/05/02 160 599
948   함께하는 나날    문지기 2018/04/20 141 559
947   나 자신    문지기 2018/03/26 186 704
946   아빠는 저녁 먹고 왔다    문지기 2018/03/17 182 653
945   마음의 잡초를 없애는 방법    문지기 2018/03/05 239 897
944   그런 사람    문지기 2018/02/01 217 845
943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문지기 2018/01/23 202 780
942   대나무의 삶    문지기 2018/01/15 216 789
1 [2][3][4][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