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문지기  2018-12-21 09:54:45, H : 268, V : 52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그동안 누군가의 딸, 누군가의 아내, 누군가의 엄마로만
살아온 그녀는 어느 날 자신이 정말 원하는 게 뭔지
곰곰이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부모님은 차례차례 세상을 떠났고,
남편이나 자식은 예전처럼 자기를 필요로 하지 않았습니다.
마음속이 텅 빈 것 같았고, 앞으로 살아갈 시간에
뭘 해야 할지 막막해졌습니다.

사회에 의미 있는 일도 좋고, 봉사도 좋은데
무엇보다 그녀 안을 무언가로 채우고 싶었습니다.
그녀는 진짜 뭘 하면서 살고 싶은지,
사춘기 때도 안 하던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한 걸
배워보자 했습니다.

플루트 연주와 시 쓰기, 만다라 그리기를 배우면서
그녀는 자기 내면의 목소리에 집중하기 시작했고
철학에도 관심이 많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읽어야 할 책도 너무 많고, 공부할 것도 너무 많아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게 너무 신나요.
모두의 인식을 바꿔 갈 철학 공부를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고 싶어요. 지금까지의 삶 중 지금이
제일 풍요로운 기분입니다."

내면에 자기 세계가 있는 사람은
나이와 상관없이 혼자 충만한 시간을 보냅니다.
몰두할 자기 세계가 없는 경우,
노인뿐 아니라 젊은 사람들도 주변 사람을
괴롭히기 쉽습니다.

세상에 태어나 죽을 때까지 한 인간에게 주어진
모든 시간은 소중하고, 그 시간의 가치는
유년이나 노년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매 순간이 삶에서는 늘 최초이자 돌아오지 않을 시간인데,
은퇴 후 '앞으로 어떻게 살 것인가?' 하는 고민의 무게가
청소년들의 '앞으로 커서 뭐 하지?' 하는 고민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문지기 2018/12/21 52 268
960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문지기 2018/12/05 41 248
959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문지기 2018/11/29 50 473
958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문지기 2018/11/12 51 284
957   어리석은 도둑    문지기 2018/08/29 111 470
956   행복과 만족    문지기 2018/08/21 129 515
955   먼저 보여 주세요    문지기 2018/08/08 116 555
954   내가 자랑할 것은    문지기 2018/07/31 110 515
953    공은 아랫사람에게 실패는 자신에게    문지기 2018/07/16 121 549
952   행복을 만드는 친절    문지기 2018/07/04 120 537
951   가족이 뭐 대수냐    문지기 2018/06/27 132 540
950   새로운 나뭇가지    문지기 2018/06/19 147 563
949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자산    문지기 2018/05/02 160 599
948   함께하는 나날    문지기 2018/04/20 141 559
947   나 자신    문지기 2018/03/26 186 704
946   아빠는 저녁 먹고 왔다    문지기 2018/03/17 182 653
945   마음의 잡초를 없애는 방법    문지기 2018/03/05 239 897
944   그런 사람    문지기 2018/02/01 217 845
943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문지기 2018/01/23 202 780
942   대나무의 삶    문지기 2018/01/15 216 789
1 [2][3][4][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