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스승은 가까운 곳에 있다
문지기  2017-11-09 10:42:38, H : 416, V : 70



                                     스승은 가까운 곳에 있다


중국 고대 송나라 때 재상인 마지절은 서화에 일가견이 있었는데,
그는 그림을 수집하여 감상하는 것을 낙으로 삼았습니다.

특히 당나라 때 이름난 화가였던 대주의 작품
'투우'를 좋아했는데, 얼마나 애지중지했는지
그림에 습기가 찰까 봐 틈만 나면
마루에 펴놓고 말렸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농부가 소작료를 바치러 왔다가
먼발치에서 그 그림을 보고 피식 웃었습니다.
이를 본 마지절이 농부에게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이 그림은 당나라 대가인 대주의 작품이다.
무엇을 안다고 함부로 웃는 것이냐?"

그러자 농부는 고개를 조아리며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저 같은 농사만 하는 농부가 뭘 알겠습니까?
다만 저는 소를 많이 키워봤기 때문에
이상해서 그랬을 뿐입니다."

마지절은 궁금해서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무엇이 이상하다는 말이냐?"

농부는 마지절에게 대답했습니다.
"소는 싸울 때 뿔로 상대편을 받으며 공격하지만
꼬리는 바싹 당겨서 사타구니에 끼웁니다.
힘센 청년이라도 그 꼬리를 끄집어낼 수 없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 그림의 소들은 싸우면서 꼬리를 치켜 올라가 있으니
말이 되지 않아 웃었을 뿐입니다."

이 말을 들은 마지절은 농부에게 말했습니다.
"대주는 이름난 화가이지만 소에 대해서는 너무도 몰랐구나.
이 그림을 애지중지한 내가 부끄럽다."


때론 우리가 아는 보편적인 지식 보다 살면서 체득한 지혜로
상황을 대처할 때 좋은 결과를 얻을 때가 있습니다.
굴곡진 인생을 살아온 백발 어르신의 한숨,
한평생 농사를 지어온 농부의 갈라진 손...
생각보다 스승은 아주 가까운 데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50   새로운 나뭇가지    문지기 2018/06/19 1 3
949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자산    문지기 2018/05/02 23 85
948   함께하는 나날    문지기 2018/04/20 27 135
947   나 자신    문지기 2018/03/26 59 204
946   아빠는 저녁 먹고 왔다    문지기 2018/03/17 58 220
945   마음의 잡초를 없애는 방법    문지기 2018/03/05 64 263
944   그런 사람    문지기 2018/02/01 119 356
943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문지기 2018/01/23 110 339
942   대나무의 삶    문지기 2018/01/15 108 328
941   저울에 행복을 달면    문지기 2018/01/05 93 308
940   순수한 마음    문지기 2017/12/15 95 318
939    행복한 사람    문지기 2017/12/06 87 291
   스승은 가까운 곳에 있다    문지기 2017/11/09 70 416
937   구름 속의 달    문지기 2017/11/02 72 399
936    엄마도 엄마가 보고 싶을 때가 있다    문지기 2017/10/26 81 401
935    칭찬이 위인을 만든다    문지기 2017/10/13 75 353
934   한 번뿐인 선택    문지기 2017/10/10 81 295
933   추석맞이 씨뿌리기    문지기 2017/09/29 86 348
932   잘못해준 것만 생각이 나유    문지기 2017/09/19 78 354
931   할아버지의 손 인사    문지기 2017/09/15 104 360
1 [2][3][4][5][6][7][8][9][10]..[4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